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7개→22개 시·군)확대.. '충청권 메가시티'선도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7개→22개 시·군)확대.. '충청권 메가시티'선도
  • 이병기
  • 승인 2021.02.23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 22일 국토교통부에 광역계획권역 변경 요청
- 22일 4개 시도 참여 ‘제6회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의결
- 향후 중앙부터 심의 거쳐 상반기 중 광역계획권역 변경 완료, 시도별 공청회 거쳐 연말까지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 수립 일정

세종특별자치시를 중심으로 한 행정중심복합도시(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이 기존 7개 시·군(258만명)에서 22개 시·군(460만)으로의 확대가 추진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 청장 이문기)과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 충청북도(도지사 이시종),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가 함께 행정중심복합도시(이하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확대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행복청과 4개 시·도는 지난 2월 22일(월) ‘제6회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이하 정책협의회)’를 개최하여 기존 행복도시 광역권역을 확대하는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조정안’ 등을 의결하고, 국토교통부에 변경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정책협의회는 광역도시계획 공동 수립을 위해 2018년 3월 구성되었으며, 행복청장(위원장), 국무조정실 세종시지원단장, 대전광역시 행정부시장, 세종특별자치시 경제부시장, 충청북도 행정부지사,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를 위원으로 한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2006년 최초 지정 이래 세종시 출범 등 그 간의 여건 변화에 대한 반영 필요성과 기존 광역계획권역(대전권, 공주역세권, 청주권) 등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제기되어 왔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변경안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새로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도시기능 연계 및 광역생활권 등을 감안하여, 기존 7개 시‧군(인구 258.3만명, 면적 3597km2)에서 22개 시‧군(인구 460.3만명, 면적 12,193km2)으로 확대되었다.

 이를 통해, 기존 광역계획권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효율적인 대도시권을 형성함으로써 지역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최근 부울경 등 여러 지자체에서 논의 중인 초광역 협력 및 메가시티 구현의 선도 사례로서 수도권에 편중된 국토이용 체계를 다극화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송민철 행복청 광역상생발전기획단장은 이번 광역계획권역 변경을 “국무조정실·국토교통부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 간의 상생 협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하고, “행복도시 건설의 효과가 충청권 전체로 확대되어, 행복도시권이 명실상부한 국토균형발전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복청은 향후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를 통해 상반기 중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변경을 완료하고, 시도별 공청회 등을 거쳐 연말까지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