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얼기 전, 마늘밭 2중 비닐 덮기와 배수로 점검해야
땅 얼기 전, 마늘밭 2중 비닐 덮기와 배수로 점검해야
  • 이병기
  • 승인 2020.11.22 0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농업기술원, 겨울철 동해·습해 방지 위한 월동 준비 당부

충남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는 22일 겨울철 마늘 동해·습해 방지를 위한 2중 비닐 피복과 배수로 점검을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올해 마늘은 파종기인 9∼10월 평년보다 높은 기온과 강수량 부족으로 인해 싹 출현이 늦고, 뿌리내림이 좋지 않아 동해가 우려된다.

특히 난지형 마늘은 잎이 3~4매 나온 상태로 월동하며 월동 중에 잎이 얼지 않아야 봄철 생육재생기에 나머지 잎이 원활하게 나온다.

월동 전 마늘잎이 누렇게 변하면 우선 뿌리응애나 작은뿌리파리, 선충 등에 의한 해충 피해인지 생리장해인지 원인을 파악하고, 해충 피해로 확인될 경우, 전용약제를 사용법에 맞게 토양에 관주해야 한다.

또 12월 상·중순 땅이 얼기 시작하므로 피복한 비닐 위에 부직포나 비닐을 추가로 피복해 생육재생기인 2월 상순까지 보온관리를 해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양념채소연구소 관계자는 “마늘이 동해를 입지 않도록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복 재료가 바람에 날리지 않도록 마무리를 잘 해줘야 한다”면서 “특히 기습적인 폭설에 대비해 배수로를 꼼꼼히 정비해 습해를 예방해야 월동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