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수 의원 "세종시 자동차 4배 급증, 교통불편 민원 봇물"
박완수 의원 "세종시 자동차 4배 급증, 교통불편 민원 봇물"
  • 이병기
  • 승인 2020.10.22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2일 세종시에 대한 국정감사 통해 '현실성 떨어진 도로체계'지적·대안 마련 촉구
- 세종시 접수 교통관련 민원중 ‘불법 주·정차 관련 민원’이 64%차지
- 시민들이 느끼는 불법 주·정차로 인한 불편, 교통민원 전체의 60% 웃돌아
박완수 의원(국민의힘, 창원시 의창구)
박완수 의원(국민의힘, 창원시 의창구)

교통인프라 부족에 따른 세종시민들의 불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원수 의원(국민의힘)은 22일 세종특별자치시 국정감사를 통해 현실성 떨어지는 세종시의 도로체계에 대해 지적하고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박완수 의원이 세종시로부터 제출받은 관내 교통관련 민원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2020년 10월 현재까지 세종시에 접수된 민원이 총 26,698건으로 1년에 약 10,000건 꼴로 접수됐다.

이 가운데 ‘불법 주·정차 관련 민원’이 약 17,000건으로 전체의 64%를 차지했으며 ‘버스·BRT전용차선위반’ 민원 약 900건(3.42%), 도로시설물 파손 등 사고우려에 대한 민원 509건(1.91%) 순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문제는 세종시 등록차량이 불과 7~8년만에 4배 가량 폭증한 데 비해 관내 도로는 BRT등 대중교통 중심으로 구축되어 있어 교통체계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는 박완수 의원실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제로 세종시는 출범 직전인 지난 2011년 등록 자동차 수가 34,222대였는데 2018년 기준 129,700대로 4배 가까이 급증했다.

박완수 의원은 “불법 주·정차와 관련한 시민들의 민원이 다수 발생하고 있는 것은 결국 교통기반에 문제가 있기때문인 것으로 이해한다”라면서 “세종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하루빨리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개선에 나서달라”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