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가을 행락철 단체여행 자제 당부
대전시, 가을 행락철 단체여행 자제 당부
  • 이병기
  • 승인 2020.10.1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 행락철 방역 집중관리 기간 운영

대전시는 단풍 절정기를 맞아 야외활동과 여행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단체여행을 자제하되 불가피한 경우에도 개인ㆍ가족 등 소규모로 방역수칙 준수 하에 이동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대전 지역에서는 추석 이후 15일까지 총 5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대부분 추석연휴기간 지인·가족 간 접촉을 통한 감염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전시 방역 당국은 추석 연휴 이후 두 번의 지역 집단감염을 어느 정도 수습한 것으로 보고 있으나, 감염병 연결고리 등에 대한 정밀 역학조사를 진행하면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전시는 현재 발생 상황을 보면 개인 방역수칙 준수가 최고의 방역이라며, 마스크 쓰기, 사람 간 간격 유지하기, 다중밀집장소 피하기, 이동 동선을 최소화해 줄 것을 강조했다.

대전시는 가을 행락철을 맞아 10월 17일부터 11월 15일까지를 방역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장태산ㆍ만인산 자연휴양림, 한밭수목원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지도ㆍ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전환 이후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고위험ㆍ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10월 16일부터 18일까지 시ㆍ구 합동으로 방역수칙 이행여부에 대한 집중점검도 진행한다.

또한 단풍 절정기에 따른 단체여행이 증가할 것으로 보고, 10월 6일부터 10월 27일까지 전세버스 차량내 가요반주기 설치 등 안전기준 위반 여부 및 탑승자 명부 관리 실태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하여 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일제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8월 21일 전세버스 탑승자명부 작성 의무화 행정조치를 발령한 바 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방역에 협조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단풍철 산행과 단체여행을 가급적 자제해 주시고, 거리두기, 마스크 쓰기, 다중이 밀집한 장소 피하기 등 개인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