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문복위, 서산의료원 민원·인력수급 근본대책 요구
충남도의회 문복위, 서산의료원 민원·인력수급 근본대책 요구
  • 박성근
  • 승인 2019.11.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인력 정원 152명 중 현원 107명 불과…서울대병원 의료진 파견사업 5명 중 2명만 남아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의 서산의료원 소관 행정사무감사 현장 / 사진 :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의 서산의료원 소관 행정사무감사 현장 / 사진 : 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김연)는 13일 서산의료원 소관 행정사무감사에서 잇따른 민원과 의료인력 수급 악화가 핵심 과제로 떠올랐다.

김연 위원장(천안7)은 장례식장 도우미와 관련해 지속적인 민원 발생 사유를 물으며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장례식장 도우미는 서산의료원 소속이 아니지만 민원인 입장에선 1차적으로 의료원에 불만을 가질 수 있는 만큼 효율적 관리를 위한 고객평가표 도입 등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옥수 위원(비례)도 “서산의료원 대기시간에 관한 민원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며 “서산의료원의 이용 환자는 서산 뿐 아니라 인근 태안과 당진까지 40만 명에 이르는 만큼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기영 위원(예산1)은 “의료원장 부임 이후 간호인력 정원 152명 중 현원은 107명에 불과하는 등 의료인력 수급 상황이 악화됐다”며 “의료인력 처우 개선과 확보, 근무환경 개선 등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질타했다.

여운영 위원(아산2)은 “의료원 인증평가 조사항목 524개 중 약 70%는 간호사들이 조사해야 하는 항목”이라며 “간호사 업무 과중으로 수급에 문제를 겪는 상황에서 인증평가에 대한 부담 경감을 위한 TF팀을 구성하는 등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병기 위원(천안3)은 “장애인 의무고용인원은 10명임에도 서산의료원 장애인 근로자 수는 7명에 불과한 수준”이라며 “중증장애인을 고용할 경우 고용장려금 혜택을 받을 수 있고 고용부담금에서도 어느정도 자유로워 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최훈 위원(공주2)은 “올 상반기 서울대병원 의료진 5명이 파견됐지만 현재 2명밖에 남아있지 않다”며 “의료는 연속성이 중요한데 이 사업은 생색내기에 급급해 추진된 사업으로 보인다”고 사업 필요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황영란 위원(비례)은 “근무환경 컨설팅 중간평가 결과 사회적 논란이 됐던 태움, 임신순번제 등의 문제는 많이 해결됐지만 조기출근, 간호사 의견수렴 부족 등 아직도 개선할 점이 많이 남았다”며 건강한 조직문화 조성을 위해 각별히 신경써 줄 것을 촉구했다.

김한태 위원(보령1) “충남의 자살률이 전국 최고 수준이지만 서산시가 자살 예방 우수지역으로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며 “서산시와 연계한 자살 예방분야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자 역할을 충실히 해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