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농경환위, 농업용수 공급 사각지대 해결 주문
충남도의회 농경환위, 농업용수 공급 사각지대 해결 주문
  • 이병기
  • 승인 2019.07.15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5일 농림축산국 소관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 청취
-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 지역화폐로 지급 방안 검토
김득응 위원장
김득응 위원장

충남도의회 농업경제환경위원회는 15일(월) 열린 제313회 제4차 상임위 회의에서 농림축산국 소관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에서 농업용수 해결을 위한 사업이 예산대비 실효성을 보이지 못하는 것에 대해 해결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김명숙 위원(청양)은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많은 예산을 투입해 저수지나 수로 등을 만들고 있지만, 사업 규모를 키우기 위한 수로공사 위주로 추진 되다보니, 저수지 인근 농민은 이용을 못하는 사례들이 있다”며 “몽리지역 외에 사각지대에 경작지를 둔 일부 농민들은 눈앞에 설치한 저수지를 이용하지 못하는 농민들의 마음을 살피는 정책을 실현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김득응 위원장(천안1)은 “용수 지원을 위한 예산이 투입대비 도민이 체감하지 못하는 것은 농민이 필요한 지역이 아닌 후 순위 지역에 사업이 진행되고 있어서 그렇다”며 “도나 시군에서 사업비 확보를 위해 필요해 시행하는 대규모 용수확보 사업보다는 농민들에게 꼭 필요한 지역에 사업이 추진되도록 농민의 목소리에 귀를 귀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김영권 위원(아산1)은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사업이 20만원을 카드로 발급하여 사용하도록 되어있는데, 지역경제가 침체되어 있는 상황에서 바우처를 지역화폐로 지급하여 지역경제 활성화가 이루어 질수 있도록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방한일 위원(예산1)은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카드 발급에서 농민이 시・군에 하나밖에 없는 농협 중앙회를 방문하여 발급을 해야 하다 보니 불편이 많다”며 “읍・면단위 지역농협에서도 카드발급이 가능하도록 사업추진 방법의 개선을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양금봉 위원(서천2)은 “농촌에서 농사일에 필요한 인력이 적기에 지원될 수 있도록 충남도에서 시・군별 농협과 협업하여 농작업지원단 사업을 추진하여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하지만 농작업 지원자가 적재적소에서 농가를 도와주기 위해서는 광역단위 농작업지원단을 컨트롤 할 수 있는 센터의 설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제안했다.

한편 농업경제환경위원회에서는 자연친화적인 도시환경 조성의 근거규정을 마련하기 위해 김명숙 의원이 대표발의 한 “충청남도 도시농업 활성화 지원에 관한 조례안”을 원안대로 심의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