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3.8민주의거, 그날의 함성 되살아나
대전 3.8민주의거, 그날의 함성 되살아나
  • 박희경
  • 승인 2019.03.08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8민주의거 국가기념일 지정 후 첫 정부기념식 및 재현행사
대전시, 이낙연 국무총리에 신채호 선생 기념사업 국가 지원 요청

 

충청권 최초의 학생운동인  3.8민주의거를 되새기는 제59주년 기념식과 기념행사가 8일 오전 대전시청 남문광장과 인근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은 지난해 11월 3.8민주의거가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정부기념식으로, 이낙연 국무총리와 정부 측 주요인사, 허태정 대전시장, 3.8민주의거 참여자, 시민, 학생 등 약 1,700여명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김용재 3.8민주의거 기념사업회 공동의장의 경과보고와 이낙연 국무총리의 기념사에 이어 민주의거 정신을 승화한 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정부기념식 후 재현행사에서는 당시 시위에 참여한 민주의거자와 대전고, 대전여고, 둔원고, 괴정고 4개 학교 학생들이 거리행진을 벌여 눈길을 끌었다.

시청사 둘레길을 배경으로 전문배우들의 출정식 퍼포먼스에 이어 당시 상황을 재현한 가두행진, 시위진압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3.8민주의거의 역사적 의의를 시민과 함께 공유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8민주의거가 국가기념일로 제정될 수 있도록 힘써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3.8민주의거 정신을 기억하고 후대에게 계승될 수 있도록 대전시도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허 시장은 이낙연 국무총리, 기념사업 추진위원들과 단재 신채호 생가를 찾아 선생의 업적을 기리는 기념관 건립 등 기념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국가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