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세계인삼엑스포 성공개최, 하늘이 도와주려나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성공개최, 하늘이 도와주려나
  • 김창선 기자
  • 승인 2011.08.08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2일부터 한달간 개최되는 금산세계인삼엑스포 성공 열쇠는 날씨가 관건이다.

최근 폭우로 인해 전국에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해 관람객 유치비상등이 켜진데다 행사 준비에도 폭우와 폭염으로 차질을 빚는 등 준비상황이 어려움에 처해 있기 때문이다.

'생명의 뿌리, 인삼의 대향연' 2011 금산세계인삼엑스포가 불과 2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행사를 준비하고 있는 충남도와 조직위원회는 행사기간 내 잦은 강우와 폭염, 그리고 태풍 등 고르지 못한 날씨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오는 9월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튿날부터 일반 개장에 들어가는 금산세계인삼엑스포까지는 8일 현재 기준으로 꼭 25일 남았다.

이날 현재까지 전체 공정률이 70%에 육박하지만, 남은 변수는 날씨 여하에 달렸다.

조직위에 따르면 6개 주요 전시관과 체험장 등 실내 전시연출 부문은 별 문제가 없지만, 조경부문 등 회장 조성과 임시 주차장 조성공사 등 실외 공사가 순탄치 못하다.

금산지역 기상관측소에 따르면 순기표상 가장 숨가쁘게 준비해야 했던 지난 7월 한 달간 총 523.0mm의 강수량으로 최근 5년간 같은 기간 평균치 364.2mm보다 143.6% 더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251.0mm에 비해서는 무려 208.4%, 즉 2배 이상 내렸다.

또 7월 한 달 동안 20일간 많고 적은 비가 내렸으며, 5mm 이하의 소량인 경우를 제외하더라도 13일 가량 최소 5mm, 많게는 일 강수량 188mm의 비가 내렸던 것으로 집계됐다. 이틀에 하루꼴인 셈이다.

조직위는 이를 감안해 실제 준비 공정상 당초 장마에 대비해 앞당겨 순기표를 설정했다. 하지만 목표치보다 1주 가량 늦어지면서 걱정은 되지만 개막일정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직위 관계자는 “태풍 등 작업 공정이 거의 불가능한 기간을 제외하고는 주야간 구분 없이 최대한 작업을 강행, 행사 개막에는 조금도 차질이 없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