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휘 의원 “학생건강 위한 미세먼지 신호등 쓸모없어”
이공휘 의원 “학생건강 위한 미세먼지 신호등 쓸모없어”
  • 이병기
  • 승인 2021.11.2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남도의회 제333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교육행정질문.. 미세먼지신호등 무용론 제기
- 65억 혈세 투입된 미세먼지신호등, 미세먼지 알림판 1시간전 데이터 표시
- 김 의원 "측정소와 학교간 이격 거리 평균 5㎞, 심지어 12㎞ 이상 떨어진 학교도 있어"

충남도의회 이공휘 의원(천안4·더불어민주당)은 미세먼지 등 대기상태를 신속하게 제공하여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어 설치된 미세먼지신호등의 무용론을 제기하며,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24일 열린 제333회 정례회 2차 본회의 도정·교육행정질문에서 “학생들의 건강관리를 위해 설치한 미세먼지신호등이 현재 데이터가 아닌 과거데이터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2019년부터 지금까지 약 65억의 혈세를 낭비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2021년 9월 1일 기준 충남에는 총 1221개소의 유치원과 초·중·고가 설치되어 있지만, 미세먼지신호등과 알림판이 모두 설치되어 있는 학교는 총 342개로 28%에 불과하다”며 “이마저도 학교와 측정소간 거리는 평균 5㎞에 달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기오염측정소의 운영상황 근거로 미세먼지 신호등의 무용론에 힘을 더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이 2017년부터 설치를 시작하여 현재까지 총 40개소가 운영 중인 대기오염측정소는 365일 24시간 실시간 측정하여 1시간 평균 측정데이터를 국가대기오염정보관리시스템에 전송하고, 이를 1시간 단위로 대기오염공개시스템에 실시간 공개하는 방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이 의원은 “학생들과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설치했다는 미세먼지신호등이 1시간 전 과거 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다”며, “미세먼지신호등의 효용가치에 대한 의문과 함께 미세먼지신호등이 예산낭비의 표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질타했다.

이어 “미세먼지 농도 기준 간 차이로 인하여 나쁨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보통 수준으로 알리는 미세먼지신호등을 보며 진정 학생 건강을 지키는 일인가?”라며 본 사업의 목표 달성을 위한 도 교육청의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