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옛 충남도청 앞마당서 추석맞이 직거래장터 운영
대전시, 옛 충남도청 앞마당서 추석맞이 직거래장터 운영
  • 박희경
  • 승인 2021.09.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4일~15일... 제수용품, 농축산물 20% 저렴
옛 충남도청사에서 사과, 배 등 제수용품과 축산물, 지역 업체가 생산한 흑마늘 등을 판매하는 추석맞이 직거래장터가 열려 시중보다 20% 정도 저렴하게 판매한다. / 사진 : 대전시

 

대전시가 14일과 15일 이틀간 옛 충남도청사 앞마당에서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를 운영한다.

이번 행사는 농협경제지주 대전지역본부에서 주관하여 우리지역 및 충남·북 지역 19개 농가가 재배한 사과, 배 등 제수용품과 축산물, 지역 업체가 생산한 흑마늘 등을 시중보다 20% 정도 저렴하게 판매한다.

이번 장터는 매주 화요일마다 옛 충남도청사 앞마당에서 이루어지는 직거래 장터를 추석을 맞아 하루 더 연장하여 15일까지 운영하는 것이다.

이번 행사는 올해 저온 피해, 폭염 등 기상재해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의 소득을 보전해주는 한편 소비자에게는 명절 제수용품 구입비용을 절감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대전시 박익규 농생명정책과장은 “추석 장바구니 물가 상승으로 인한 시민들의 근심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고, 농가 소득을 보전하기 위해 운영하게 되었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