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종이팩도 일반팩·멸균팩으로 구분해야
세종시, 종이팩도 일반팩·멸균팩으로 구분해야
  • 이병기
  • 승인 2021.09.14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펄프 재활용률 제고 목적.. 어린이집 19곳 대상 회수사업 추진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CJ프레시웨이와 협력해 관내 어린이집 19곳을 대상으로 종이팩을 일반팩과 멸균팩으로 구분해 수거하는 ‘종이팩 별도 회수 사업’을 추진한다.

시에 따르면, 우유·주스·두유 등의 종이팩에는 수입에 의존하는 최고급 천연펄프가 사용되나, 사용 후 분리배출 시 다른 폐지류와 함께 섞여 전체 가운데 일부만 재활용되는 문제가 있다.

이에 시는 최고급 천연펄프의 재활용률을 높이고 재활용 처리 공정 효율을 위해 분리배출 단계에서부터 종이팩을 일반팩과 멸균팩 구분해 배출·수거할 수 있도록 종이팩 별도 회수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관내 어린이집 19곳에는 종이팩 수거함이 설치되며,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종이팩 분리배출 교육이 실시된다. 또, 수거량에 따라서는 천연펄프 1㎏당 휴지 1롤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기관별로 시는 사업을 총괄 계획 추진하며,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는 종이팩 수거함 제작 및 종이팩 재활용 상황 모니터링, CJ프레시웨이 종이팩 수거함 설치, 어린이집 원아 대상 환경교육을 실시한다.

시는 이번 어린이집 대상 종이팩 회수 사업을 추진한 후 향후 사업성과 분석에 따라 교육기관 및 공동주택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등 관계기관과 ‘종이팩 분리수거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지금까지 총 300곳에 설치된 종이팩 수거함을 통해 매달 종이팩 약 2600㎏을 수거하고 있다.

김은희 시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어린이집 대상 종이팩 별도 회수사업으로 일상에서의 체험적 환경을 제공하고, 고품질 제지 원료 확보를 위해 향후 수거 기반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