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19명 무더기 확진.. '유사한 증상 즉시 검사 받아야'
세종 19명 무더기 확진.. '유사한 증상 즉시 검사 받아야'
  • 이병기
  • 승인 2021.03.3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종시, 31일 오전 긴급 브리핑.. 지난 30일 밤 사이 19명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
- 종촌초 교사와 학생 11명과 전주 본가방문 일가족 5명등 양성 판정
- 류임철 부시장 "사회적 거리두기, 자칫 느슨해지면 광범위한 재확산 언제든 닥쳐"
류임철 세종시 행정부시장이 31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통해 30일 밤 사이 무더기로 확진자가 발생한 코로나19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 사진 : 이병기 기자

지난 30일 밤사이 세종지역에서 19명의 코로나19 추가 학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누적확진자는 272명으로 늘었다.

 세종시 류임철 행정부시장은 31일 오전 11시 긴급 언론 브리핑을 통해 2~3일간 지역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내용을 설명하며 지역사회의 전파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의심증상 즉시 지체없는 조사를 간곡히 당부했다.

세종시에 따르면, 30일 19명의 코로나 19 확진자(254~272번)가 발생했다. 이는 지난 해 3월 12일 14명 발생 이후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이다.

19명 발생자는 종촌초등학교 교직원과 학생 및 접촉자 11명, 전주 부모님 방문 일가족 및 접촉자 5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2명, 자발적 검사자 1명이다.

시는 지역사회 확산을 차단하기 위하여 이동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하고 검체검사를 실시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다.

세종 254‧255‧256‧272번 확진자 4명은 252번 확진자(29일 확진, 30대, 종촌초 스포츠강사)와 접촉력이 있는 교직원으로 30일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254번 확진자의 동거가족 3명에 대한 검사 결과 1명이 양성(264번, 두루고 3학년)으로 확인됐고 2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252번 확진자와 접촉 가능성이 있는 종촌초등학교 교사 및 학생 93명에 대하여 전날 선제검사를 실시하였고, 그 결과 9명이 양성으로 나타나는 등 종촌초에서 총 1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동거 가족에 대해서는 금일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 종촌초 10명 : 252번(2.29일 확진), 254번, 255번, 256번, 263번, 265번, 267번, 268번, 269번, 270번

초등학교 확진자들의 증상 발현일(3.26~30일)이 비슷한 점을 감안하여, 동시에 감염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257번~260번 확진자 가족 4명은 전주에 사는 부모가 29일 확진으로 판명됨에 따라, 어제 어진동 선별진료소를 방문,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전파가능 기간의 이동경로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접촉자가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게 자가격리와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261번(유성구 확진자의 회사 동료, 감성주점 확진자와 접촉)과 262번(257번~260번 가족과 접촉), 266번(안양시 확진자의 접촉자) 확진자는 기존 확진자들을 접촉하여 검사를 실시하였고, 271번은 증상이 있어 자발적으로 검사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되었다.

세종지역에서 하룻만에 코로나19확진자가 19명 발생한 가운데 양성판정을 받은 4개 학교가 2주간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사진은 어진동복컴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 모습 / 사진 : 이병기 기자 

류 부시장은 "코로나19 차단의 성공 여부는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이고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참여에 달려 있으며 최근 일각에서 방역수칙 준수가 느슨해지면서 가정 및 직장 등에서의 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자칫 느슨해질 경우 광범위한 재확산이 언제든 닥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불편하시더라도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마스크 착용 생활화, 가정과 직장에서 자주 손 씻기, 식사 중 대화 자제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또한, 감기 등 유사한 증상이 있는 시민 여러분께서는 지체 없이 보건소 선별진료소(조치원, 어진동)를 방문하시어 검사를 받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