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3기 연속 대전·세종지역 금연지원센터 선정
충남대, 3기 연속 대전·세종지역 금연지원센터 선정
  • 이병기
  • 승인 2021.01.05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건복지부 제3기 지역 금연 민간보조사업 수행기관 선정
- 저소득층 대상 금연지원서비스 확대 등 지역 맞춤형 금연사업 강화

충남대학교(책임자 김철웅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보건복지부의 공모를 통해 최근 ‘제3기(‘21~‘23년) 지역 금연 민간보조사업 수행기관’에 연속 선정됐다. 사업기간은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이며, 대전, 세종지역을 담당한다.

충남대학교는 2015년 제1기 지역 금연 민간보조사업 수행기관으로 최초 선정된 이후 6년간(1기 2015~2017년, 2기 2018~2020년) ‘대전․세종금연지원센터’를 운영, 금연 취약계층(위기청소년, 여성, 장애인, 300인 미만 소규모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한 찾아가는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하였다.

또한 충남대학교병원과 연계·협력하여 충남대병원 입원환자 대상으로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충남대병원 의료진이 참여한 중증 고도 흡연자 대상 4박 5일 입원형 금연캠프를 실시하였다.

제3기 사업은 기존 금연지원서비스를 유지하는 한편, 저소득층 흡연자 대상으로의 금연지원서비스를 확대 운영된다.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내 금연사업 중심기관으로 지자체와 금연사업 유관기관과의 연계․협력을 강화하고, 지역 맞춤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유기적인 금연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대전·세종금연지원센터가 보건복지부의 ‘제3기(‘21~‘23년) 지역 금연 민간보조사업 수행기관에 연속으로 선정됐다. 사진은 지난해 6월 대전 중리종합사회복지관과의 지역사회복지 네트워크 협약식에 참석한 김철웅 센터장 모습 / 사진 : 대전·세종금연지원센터

김철웅 센터장(충남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은 “지난 1, 2기 사업으로 마련된 인프라와 전문인력, 지역자원 네트워크, 서비스 매뉴얼, 경험을 통한 노하우 등을 토대로 보다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금연서비스를 제공하여 대전․세종지역의 흡연율 감소와 흡연자의 금연 의지 및 시도율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세종금연지원센터에서는 매달 4박 5일 입원형 금연캠프를 운영하고 있으며, 찾아가는 금연지원서비스를 통해 장애인, 여성, 소규모사업장 근로자, 저소득층, 위기청소년 등 다양한 계층을 대상으로 금연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자세한 문의는 대전·세종금연지원센터(042-586-9030)로 전화하여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