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지사, 서산 다문화 일자리·농업 현장 등 점검
양승조 지사, 서산 다문화 일자리·농업 현장 등 점검
  • 이병기
  • 승인 2020.10.2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보훈회관·노인회현장·주민 간담회, ‘아시안 쿡’에서 결혼 이주여성과 소통나눠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4일 동서산농협연합 RPC에서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 사진 : 충청남도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24일 서산 지역의 코로나19 취약계층 및 소외지역, 다문화 일자리 현장 등을 찾아 현황을 살피고, 지역민들과 소통했다.

이날 현장 점검 및 간담회에는 양 지사와 서산시장, 도·시의원, 사회단체장, 지역민 등이 참여했다.

양 지사는 먼저 보훈회관과 대한노인회 서산시지회를 연이어 방문해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철저한 위생 및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고, 국가유공자 참전수당 지원·노인 일자리 확대 등 관련 정책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이어 양 지사는 다문화 여성의 경제적·사회적 자립 기반을 지원하는 ‘아시안 쿡’으로 이동해 다문화 일자리 현장을 둘러보고, 결혼이주여성 등 종사자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동서산농협연합 미곡종합처리장(RPC) 산물벼 수매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는 농협과 농민들에게 코로나19와 재난재해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도내 쌀 예상 생산량 70만 9000톤(전국 2위)을 달성한 데 대해 감사를 전했다.

서산시 운산면 원평리 으름재마을에서 마을 주민과 대화하고 있는 양승조 지사 / 사진 : 충청남도

끝으로 양 지사는 서산시 운산면 원평리 으름재마을을 찾아 마을주민들과 마을 현판 제막식을 함께하고, 코로나19 예방 등 건강과 안전을 당부했다.

서산시 운산면 원평리 으름재마을에서 마을 주민과 기념촬영 하고 있는 양승조 지사 모습 / 사진 : 충청남도

으름재마을은 과일을 뜻하는 으름을 따 붙인 이름으로, 조선 후기 문인 이철환 선생의 ‘상산삼매’에서 옛 지명인 으름재를 확인할 수 있다.

그동안 으름재마을은 얼음재, 지럭재 등으로 잘못 알려져 불려왔으나 이날 마을 현판 제막식을 통해 제 이름을 찾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