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에서 '온통대전'으로 책 사면 혜택 듬뿍
대전에서 '온통대전'으로 책 사면 혜택 듬뿍
  • 이병기
  • 승인 2020.09.27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 사용금액 10만 원까지 20% 캐시백 추가 지급

대전시는 지난 24일 확정된 추경예산을 바탕으로 10월 중순부터 지역서점에서 지역화폐로 도서구입 시 캐시 백을 추가 지급받는‘온통대전과 함께하는 지역서점 활성화’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 서점이 갖는 문화적,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면서 시민들 참여 속에 책 읽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온통대전과 연계해 시민들 주머니를 따뜻하게 하고,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 서점들을 지원하기 위해 계획됐다.

현재 온통대전을 사용할 경우 5~10% 수준이 환급되고 있는데 시민들은 이 사업을 통해 월간 50만 원 온통대전 사용 한도에서 10만 원까지 지역서점에서 도서를 구입하면 20% 수준의 캐시 백(월 최대 2만 원)을 추가 적립 받을 수 있다.

이 사업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는 점포는 대전지역에 주소를 두고 사업자 등록 업종이 서점으로 등록된 곳으로서 대형, 온라인 서점은 제외하며, 도서(문구 포함) 소매업을 목적으로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하는 서점을 대상으로 한다.

지역서점은 지역사회 내 커뮤니티 중추인 중소형 서점, 동네서점, 향토서점 등을 포함하면서 지식 공유 거점이자 지역 내 문화전달 공간으로 역할을 담당하고 있어 지역서점의 위기는 지역 공동체 단편화, 소외화를 넘어 지역 내 문화 양극화와 지적 토양 척박화로 이어질 수 있다.

이 같은 지역서점의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지난 6월 한국서점편람에 의하면 대전소재 지역서점은 2009년 188곳에서 2019년 117곳으로 37.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 2월 문화체육관광부가 전국 7대 특ㆍ광역시를 대상으로 진행한 국민독서실태조사에서 대전 시민들의 연간 독서율은 39.3%로 가장 낮은 수준으로 확인된 바 있다.

이에 대전시는 올해 초 ‘시민이 찾는 지역서점, 함께 성장하는 문화 공동체’를 비전으로 설정하고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 지역서점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역서점 활성화 및 대전 시민 독서율을 높이기 위한 여러 사업들을 발굴 하면서 우선적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전시 손철웅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최근 우리시 2021년도 주민참여 예산 사업에‘온통대전과 함께하는 지역서점활성화’사업이 1위로 선정되는 등 시민들의 지역서점에 대한 애정과 독서문화에 대한 갈증이 느껴진다”며 “지역 서점도 살리고, 시민들의 독서율도 높이며, 지역경제도 활성화시키기 위해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