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위기 청소년 보호ㆍ지원 3개 기관이 협력
학교 밖 위기 청소년 보호ㆍ지원 3개 기관이 협력
  • 박성근
  • 승인 2019.12.0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충남지방경찰청-충남청소년진흥원 업무협약 체결
(사진 왼쪽부터)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 박영의 충남청소년진흥원장,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학교 밖 위기 청소년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사진 : 충남교육청
(사진 왼쪽부터) 이명교 충남지방경찰청장, 박영의 충남청소년진흥원장,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학교 밖 위기 청소년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사진 : 충남교육청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교육부와 교육청 소관이 아닌 학교 밖 청소년 관련 업무에 대한 원활한 지원을 위해 유관기관과 힘을 합쳤다.

도교육청은 2일 보호 사각지대에 있는 학교 밖 위기 청소년에 대한 책임을 다하기 위해 충남교육청, 충남지방경찰청, 충남청소년진흥원 간 학교 밖 위기 청소년 지원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학교 밖 청소년 유관기관 협력체계 구축은 충남교육청에선 최초로 시도되는 사업이며 전국적으로도 유사한 협력사례가 드문 사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기관 간 단순한 업무공유에 그치지 않고 각 기관의 장점을 융합해 더 큰 상승효과를 발휘하고 그동안 미비했던 부분은 협력을 통해 서로 보완해 3개 기관이 함께하는 방향에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학교 밖 학생들의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고 그에 따른 상담ㆍ보호ㆍ예방ㆍ학습지원 등 개인 맞춤형 지원 정책들을 3개 기관의 협력하에 계획ㆍ실천할 수 있게 됐다.

도교육청은 학교 밖 청소년 월별 실태 분석과 학업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교육지원청은 학교 밖 위기 청소년 교사 지원단을 조직해 운영하며 꿈드림센터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한다.

경찰청은 학교 밖 위기 청소년 보호와 범죄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청소년진흥원 프로그램 운영을 인력 지원한다. 범죄 취약지 합동 순찰과 공동캠페인도 담당한다.

충남청소년진흥원은 학교 밖 위기 청소년 지원 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청소년 상담과 복지 지원을 맡는다. 꿈드림센터를 통해 학교 밖 청소년을 지원하고 실태를 분석한다.

충남교육청은 업무협약에 그치지 않고 12월 내로 천안, 아산, 홍성 3개 지역의 지역협의체를 구성ㆍ운영하고 내년 3월 도내 전 지역 확산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