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폰사이초등학교 봉사활동에서 통학배 기증
라오스 폰사이초등학교 봉사활동에서 통학배 기증
  • 박희경
  • 승인 2019.11.29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립형 대안교육기관 꿈나래교육원, 3박5일 일정으로 라오스 봉사활동 및 문화교류 실시
꿈나래교육원은 메콩 강을 건너서 학교를 다녀야 하는 학생들을 위해 대전태평초, 대전글꽃중과 합동으로 자선 바자회를 개최해 통학용 배 구입 기금을 마련했다. / 사진 : 대전시교육청
꿈나래교육원은 메콩 강을 건너서 학교를 다녀야 하는 학생들을 위해 대전태평초, 대전글꽃중과 합동으로 자선 바자회를 개최해 통학용 배 구입 기금을 마련했다. / 사진 : 대전시교육청

 

대전교육연수원(원장 이광우) 부설 꿈나래교육원이 지난 11월 25일부터 29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라오스 루앙프라방에서 학생과 교직원이 함께하는 해외 봉사 및 문화교류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체험은 꿈나래교육원 재학생들의 세계시민 역량을 강화하고 문화 다양성을 함양할 목적으로 해외봉사와 문화교류를 위해 오랜 기간 준비한 가운데 시행됐다.

꿈나래교육원은 올해 초 해외봉사 및 문화교류 체험 실시에 대한 계획을 수립하였고, 그동안 학생들에게 꾸준히 세계가 상호 연결된 공동체라는 의식을 키우는 세계시민교육을 실시했다.

특히 출국 전 봉사활동 및 문화교류 대상 학교로 선정한 폰사이 초등학교(라오스 루앙프라방 소재)에 기부할 물품 마련을 위한 자선 바자회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해외 봉사 및 문화교류 체험기간 동안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었다. 
 

행사 참가자들은 26일부터 27일까지 폰사이 초등학교에 방문하여 교실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을 했다.

교실 벽면에 페인트 칠을 해 주었으며, 낙후된 학교 정문을 말끔하게 정비해 주었으며, 이뿐만 아니라 폰사이 초등학생들과 함께 어울려 대한민국의 문화를 알리는 교육교류 활동도 하였고, 한국의 전통놀이를 라오스 어린이들과 어울려 함께 하면서도 우의를 다지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폰사이 초등학교에서의 봉사활동은 통학용 배를 기증하는 행사로 마무리지었다.

메콩 강을 건너서 학교를 다녀야 하는 학생들이 배가 없어서 학교를 제대로 다닐 수 없다는 사정을 전해 들은 꿈나래교육원 측은 대전태평초, 대전글꽃중과 합동으로 자선 바자회를 개최하여 통학용 배 구입 기금을 마련하였다.

폰사이 초등학교 측에서는 한국에서 보내준 따뜻한 손길이 아이들이 배움을 이어가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이번 통학용 배 기증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28일에는 문화교류 차원에서 라오스 전통 의식인 탁발 행사에 참여하였으며, 현지 문화 유적지를 탐방했다. 라오스 사람들과 반갑게 인사하고 어울려 지내면서 라오스의 문화를 이해하고 대한민국을 소개하는 시간으로 활용하였으며, 이를 통해 꿈나래교육원 학생들은 세계시민으로서의 글로벌 감수성을 함양할 수 있었다.

행사에 참여한 손OO(신탄진중앙중) 학생은 “라오스 해외봉사 및 문화교류를 위해 그동안 준비 과정에서부터 실제 봉사활동까지 어느 것 하나 쉬운 것이 없었지만, 제 인생에서 잊을 수 없는 소중한 경험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또한 백OO(대전둔원중) 학생은 “라오스 어린이들과 함께 수업을 했던 게 특히 인상적이었고, 말은 안 통하지만, 서로의 눈빛과 몸짓으로 이야기하며 함께한 수업이 참 감동적이었다”며 해외 문화교류의 소감을 밝혔다.

대전교육연수원 이광우 원장은 “라오스 봉사활동 및 문화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꿈나래교육원 학생들이 세계 시민으로서 성장해 가는 모습을 볼 수 있어서 기쁘다”며 “이번 해외봉사 및 문화교류 체험이 우리 학생들에게 세계 시민으로서 살아가는 데에 좋은 자양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