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뜸초, 친환경 벼 수확 체험.. '수확의 즐거움'배운다
으뜸초, 친환경 벼 수확 체험.. '수확의 즐거움'배운다
  • 이병기
  • 승인 2019.11.0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학년 학생 68명, 직접 낫과 홀태 이용해 벼 수확 체험 통해 '감사'기회 가져
으뜸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벼 수확 체험을 하고 있다. / 사진 : 세종시교육청
으뜸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벼 수확 체험을 하고 있다. / 사진 : 세종시교육청

으뜸초등학교(교장 위영란, 이하 으뜸초)는 학생들로 하여금 친환경 생태를 체험하고, 농산물 수확의 즐거움과 중요성을 깨달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친환경 벼 베기 수확 행사」를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으뜸초 5학년 학생 68명은 직접 낫과 홀태(촘촘한 날 사이에 벼이삭을 훑어내어 낟알을 터는 농기구)를 이용하여 벼 수확의 기쁨을 경험했다.

텃논은 학교 내 생태장을 이용하여 조성 됐으며, 이번 벼 수확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이 지난 5월 직접 모내기를 하여 일군 벼인 만큼 그 수확의 기쁨은 두 배였다.

으뜸초는 학생들의 친환경 교육을 위해 농약을 뿌리지 않고 일군 벼의 수확이 끝난 후 이듬해 다른 수확을 준비하기 위해 학생들이 보리, 밀, 유채 등의 씨앗을 직접 심어 보는 체험이 이루어졌다.

으뜸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벼 수확 체험을 하고 있다. / 사진 : 세종시교육청
으뜸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벼 수확 체험을 하고 있다. / 사진 : 세종시교육청

행사에 참여한 강태준 학생은 “이번 체험행사를 통해 농부 아저씨들이 정말 땀 흘려 농사를 짓는다는 것을 몸소 알게 됐다”면서, “농부 아저씨들에게 항상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급식시간에 한 톨의 쌀도 남기지 않겠다”고 환한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송아람 교사는 “처음 벼 수확을 시작했을 때 학생들이 낫을 들고 있는 모습이 걱정스러웠지만 벼 낱알 한 알도 떨어뜨리지 않으려고 애쓰는 모습을 보니 그저 대견스럽기만 했다”면서, “도시에서 자란 아이들이 직접 농사일을 체험하기는 쉽지 않은데, 이번 행사를 통해 학생들이 우리 농산물의 소중함을 깨닫게 하는 좋은 기회를 제공한 것 같아 기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