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9월~11월 날씨 전망 "기온,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아"
대전·세종·충남 9월~11월 날씨 전망 "기온,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아"
  • 이병기
  • 승인 2019.08.23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지방기상청은, 기온의 변동성 크겠고 강수량 9월 평년과 비슷.부족, 10월 평년과 비슷.많을 것 ... 태풍의 영향 1개 정도
2019년 가을철(9~11월) 날씨 전망 (자료:대전지방기상청)
2019년 가을철(9~11월) 날씨 전망 (자료:대전지방기상청)

 

대전지방기상청은(청장 손승희)는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3개월 간 대전·세종·충남지역 기온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기온의 변동성이 크겠다고 밝혔다.

23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9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고, 10월과 1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많겠다.

또한 이 기간 9~12개의 태풍이 발생하여, 1개 정도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구체적인 날씨로 9월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점차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고, 일시적으로 상층 한기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겠다고 전망했다. 월평균기온은 평년(19.9~20.7℃)과 비슷하거나 높고 월강수량 평년(52.9~200.8㎜)과 비슷하거나 적겠다.

이어 10월은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으나,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영향을 받을 때가 있고 일시적으로 상층 한기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겠다고 예보했다. 월평균기온은 평년(13.1~14.1℃)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월강수량은 평년(26.7~46.2㎜)과 비슷하거나 많겠다.

또한 11월에는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겠으나,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고 일시적으로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가 있겠다고 밝혔다. 월평균기온은 평년(6.1~7.3℃)보다 높겠고 월강수량 평년(32.4~56.1㎜)과 비슷하거나 많겠다는 예측이다.

가을철 동안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온도는 중립상태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