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청소년 학력인정 사업 첫 결실
학교 밖 청소년 학력인정 사업 첫 결실
  • 박성근
  • 승인 2019.07.2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교육청, 학습지원프로그램 학습자 A학생 중졸 학력인정증명서 첫 수여자
충남교육청이 실시한 학력 인정 사업을 통해 첫 결실을 거둔 A양(가운데)이 졸업 학력인정증명서를 받고 아버지(왼쪽)와 김지철 교육감(오른쪽)과 함께 밝은 모습으로 기념촬영을 했다.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 의무교육 대상 초․중학교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학력 인정 사업이 첫 결실을 맺었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25일 관내 처음으로 중학교 졸업 학력인정증명서 수여자가 된 A학생은 3학년 1학기까지 중학교를 다니다 가정 사정으로 학업을 중단했으나, 도교육청의 사업협력기관인 충남청소년진흥원의 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중학교 졸업시수를 확보했다.

의무교육 대상 초․중학교 학교 밖 청소년 학력 인정 사업은 의무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청소년들이 학습지원 프로그램, 학교 밖 학습경험, 온라인 교육과정 등 다양한 학습경험을 통해 초, 중학교 졸업 학력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올해 도내에서는 28명이 학업중단학생 학습지원 프로그램에 학습자로 등록했으며, 이중 A학생이 처음으로 학력인정을 받게 됐다.

A학생은 중졸 학력을 인정받게 됨에 따라 중학교 3학년 1학기 성적까지를 합산해 고등학교에 지원이 가능하다.

김지철 교육감은 “한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충남교육을 위해 의무교육단계에서 학업을 중단한 충남 학생들이 초, 중학교 졸업 학력인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