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교통공사, 절도용의자 검거한 김영우 승무사원 표창
세종교통공사, 절도용의자 검거한 김영우 승무사원 표창
  • 이병기
  • 승인 2019.07.12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8일 대전 한 백화점 앞에서 경찰 피해 달아나던 절도용의자 300m쫓아 붙잡아
- 김영우 씨, 지난해 소담동 도로상에서 전복된 차량 앞유리 깨고 운전자 구하기도

세종도시교통공사(사장 고칠진)소속 승무사원이 절도용의자를 검거하는데 공로를 세워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승무사원 김영우 씨(49세).

지난 7월 8일 밤 9시. 대전 중구의 한 백화점에서 절도용의자가 경찰과 보안요원을 피해 달아던 시각. 때마침 현장을 지나가던 김영우 씨는 절도용의자가 도주하는 것을 목격하고 300미터 가량을 쫒아가 절도용의자를 붙잡았다.

김영우 씨는 “불의를 목격한 순간 그냥 지나칠 수 없었고, 특히 시민의 교통안전을 책임지는 교통공기업 승무사원으로서 평소 직장에서 사회적 안전과 배려에 대한 교육을 많이 받았었는데 몸에 밴 교육효과로 반응했으며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세종도시교통공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영우 씨는 평소에도 성실한 생활습관으로 모범적인 인물로 직장 동료들간에 소문이 자자하다.

지난해에는 세종시 소담동의 한 도로에서 전복된 차량의 앞유리를 깨고 운전자를 구조한 일도 있었다.

이에 김영우 씨가 몸 담고 있는 세종도시교통공사는 불의를 그냥 지나치지 않고 절도범을 검거한 김영우 씨에게 모범사원 표창장을 수여 했다.

고칠진 세종도시교통공사 사장은 “시민의 발로 모범적인 생활을 하고 있는 김영우 승무사원은 공인의 입장으로 국민의 안전지킴이 역할을 하는 등 모두에게 귀감이 되었다”며 “이번 사건을 계기로 앞으로 더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