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
대전시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
  • 이병기
  • 승인 2019.06.1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2일 6쌍 12개사 등 13쌍 26개사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 결연식
- 지역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 실천서약 확산

지역기업 간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실천하기 위한 서약이 확산되고 있다.

대전시는 12일 오전 10시 30분 대회의실에서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를 희망하는 6쌍 12개 기업에 대한 결연식을 가졌다.

- 의좋은 형제 : 추수가 끝난다음 형과 아우가 서로를 위하는 마음에서 상대방의 벼 낟가리에 볏단을 가져다 놓았다는 구전

- 6쌍 12개 기업 : (주)삼진정밀&계룡건설산업(주), ㈜유진타올&대전충남의약품유통협회, 위더스코리아㈜&(주)세기물류정보, (주)에스티씨&대경이앤씨, 중앙목형&대영금속공업(주), ㈜레스텍&위텍코퍼레이션(주)

이날 결연식은 ‘대전시-경제단체협의회’가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사업 협력지원 협약(‘18.11.23)의 후속조치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을 분기별로 발굴하고 이를 대내외에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추천 경제단체회장과 결연 기업 관계자 등 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2/4분기 결연식에는 6쌍 12개 기업이 결연을 맺었다.

- 추천 경제단체(6개단체) : 대전상공회의소, 대전산업단지관리공단, 중소기업융합대전세종충남연합회, 이노비즈협회대전충남지회, 메인비즈협회대전세종충남연합회, 한국무역협회 대전세종충남기업협의회

이로써 지난 4월 7쌍 14개 기업에 이어 이날 6쌍 12개 기업까지 결연기업은 모두 13쌍 26개 기업으로 늘어났다.

의(義)좋은 형제기업 결연의 주요내용은 지역기업 간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주요 골자다.

뜻을 같이 하는 중소·중견기업 간 결연을 통해 양 사의 기술 및 제품정보에 대한 상호교환으로 협력과 교류를 장려하고 기업성장에 이바지 한다.

결연기업들은 형제기업 제품을 우선 구입해 사용하고, 기술제품의 정보공유 및 기술개발을 추진하고, 자체 아이디어와 개발기술 양사 간 제안사항을 검토하는 등 결연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의(義)좋은 형제기업 맺기 사업의 추진체계는 대전시가 의좋은 형제기업 맺기 사업 총괄 및 결연을 지원하고, 경제단체협의회는 대(중견)기업에 중소기업 제품 또는 기술 납품을 연계할 수 있는 대상기업 발굴조사 등을 지원한다.

대전시는 의(義)좋은 형제기업 대상기업이 발굴되면 수시로 결연식을 갖고 지역기업 간 동반성장 및 상생발전의 모델로 지속적으로 키워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