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청 표지석에 붉은 페인트 투척.. '박근혜 적폐상징 치워라'
세종시청 표지석에 붉은 페인트 투척.. '박근혜 적폐상징 치워라'
  • 이병기
  • 승인 2019.05.01 16: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오전 20대 청년 김 모씨, 세종시청 표지석 철거 주장하며 페인트 투척
입장문을 발표하고 페인트를 표지석에 투척하고 있는 김 모씨 (사진제공 : 송승화) (사진제공 : 송승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친필 휘호가 새겨진 세종특별자치시청 표지석에 붉은 페인트가 뿌려졌다.

1일(수) 오전 무렵 세종시민이라고 밝힌 20대 청년 김 모씨는 박 전 대통령의 친필휘호가 새겨진 표지석이 ‘적폐 청산의 상징’이라고 주장하며 이같은 행동을 펼쳤다.

김 모씨는 표지석에 페이트 투척전 배포한 '세종시민께 올리는 글'을 통해 "촛불혁명으로 국민에게 탄핵을 당해 쫓겨난 사람의 친필 표지석을 마치 세종시 상징처럼 당당하게 세워두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뜨거운 피를 가진 젊은 청년으로서 이 표지석을 조속한 시일 내에 철거해 달라고 엄중하게 요구한다"고 페인트 투척의 이유를 밝혔다.

세종시청 표지석은 지난 2015년 7월 16일 세종시청 보람동 신청사 개청에 맞춰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친필휘호를 새겨 세종시로 내려보낸 것으로, 지난 촛불정국 당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세종지역 시민단체등으로부터 철거요청을 받은바 있다.

이날 김 모씨의 페이트 투척후 출동한 경찰은, 표지석 주변에 폴리스라인을 치고 천막으로 덮어 놓은 상태이며 김 모씨를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IM GYURI 2019-05-02 12:08:35
아픈 역사도 우리의 역사인데, 적폐 청산이라는 가면을 쓰고 범죄행위를 해놓고도 당당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