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석문국가산단 인입철도 예타면제.. 좋은 소식 있을 것"
이낙연 총리 "석문국가산단 인입철도 예타면제.. 좋은 소식 있을 것"
  • 이병기
  • 승인 2019.01.19 14: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충남 홍성군 방문해 역사유적지와 광천시장 민생탐방 이어가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말인 19일 오전 충남 홍성군에 있는 김좌진 장군과 만해 한용운 선사의 생가등을 방문하고 이어 광천시장을 방문하는 등 역사와 민생탐방을 이어갔다.

이날 이낙연 총리의 홍성 광천시장 방문에는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김연형 광천시장상인회장, 김석환 홍성군수 등이 동행했다.   

시장상인들과 일일히 악수를 나눈 이 총리에게 김석환 홍성군수는 "광천읍은 광주시와 같이 읍으로 승격된 곳이다. 그러나 홍보지구로 인해 뱃길이 끊겨 자꾸 쇠락해 가고 있다"고 어려움을 이야기했다.

이 총리는 "오늘 일정의 절반은 역사공부를 하고 나머지 절반은 민생탐방을 하기 위해 왔다"며 "홍성군이 전국 최고 역사의 고장이 아닌가 싶다. 역사를 이끌어 온 도시라고 생각한다. 쟁쟁한 지도자를 배출한 곳"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다. 국민께서 역사의 중요성을 인식하시는 동시에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미래를 꿈꾸셨으면 좋겠다"며 충남도의 수출실적이 경기도 다음으로 많다는 점과 함께 충남도가 지역경제를 잘 이끌어가고 있다는 점을 현장취재 기자에게 설명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또 "충남의 3대 대표산업이 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산업과 차세대 자동차 부품산업, 바이오산업이 그것이다. 지자체와 협의하면서 지원해 나가겠다"며 "대표적인 SOC 사업이 서해선 복선전철인데 지난해 1000억 원이 증액돼 올해 총 사업비가 7000억 원 가까이 됐다.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낙관론을 펼쳤다.

이어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역시 충남도가 강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먼저 대전시는 도시철도 2호선, 충남도는 석문국가산단 인입철도가 있는데 2개 사업 모두 7000~8000억 원 규모다. 적극 검토하고 있고 거의 마무리 단계에 있다. 이달 안에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시장내 가판 순댓집에서 시식을 하며 지난 해 작고한 모친도 5일장에서 좌판깔고 옥수수를 팔았다는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12시 20분 쯤 이 총리 일행은 오찬장인 시장내 이웃집칼국수에 도착했으며 오찬은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과 김석환 홍성군수, 상인회 관계자 등과 함께하며 광천막걸리를 반주로 들기도 했다.

이 총리는 양승조 충남지사와의 막역한 사이임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양 지사와)굉장히 가까운 사이다. 손학규 대표 시절에 지사님이 비서실장, 저는 사무총장을 했다. 사무총장과 비서실장의 관계라는 건.. 사무총장은 곳간 열쇠, 비서실장은 입"이라며 "참 심지가 강하신 분이다. 한 겨울에 농성하고(세종시 사수 투쟁) 찬 곳에서 주무시고, 단식도 양승조 의원은 진짜로 했다. 가짜로 한 분은 말 안할려고. 전 못할 것 같다"며 양 지사를 치켜세우며 국회의원 시절 양 지사가 천안에서 서울로 출퇴근했던 이야기도 꺼냈다.

이 총리는 동행한 김학도 차관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 달라. 중앙정부 입장에서는 어떤 시장은 계속 지원해도 효과가 나오지 않는 곳이 있는데 광천은 지원하면 효과가 나올 것 같다"며 시장지원에 대한 약속을 하기도 했다.

오후 1시 10분경 광천시장 민생탐방을 마친 이 총리는 세종시 총리 공관으로 발길을 옮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석고 2019-01-20 08:49:45
타도시에는 이미 주위에 산업철도를 공사했지만 당진처럼 당진항,대산항과 다수에 대산,고대,석문, 송산,부곡 국가산업단지 또 철강기업이 밀집되어 주변에 산업생산이 많은지역이라 도로로 통한 위험운송비중이 많은기업이 한 장소에 몰려있는데도 산업철도는 주변에 전혀없고 국가적으로도 경제성과 안정성으로 필요성이 매우높아 제2,3차국가철도망에 2번이나 선정된 충남1순위 사업인 석문인입철도는 추후 대산항까지 계획되 충남과 국가 경제발전을 위해서라도 정부는 철도물류법률에 의거 어긋나지않게 우선순위로 빨리 꼭 공사가 실시되어야 나중에 정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