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1200억 규모 지원
대전시,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1200억 규모 지원
  • 이병기
  • 승인 2019.01.11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4일부터 대전신용보증재단 및 9개 one-stop협약은행에서 접수
- 1인당 2천만원이내 2년간 이차보전 2%지원

대전시는 오는 14일14일부터 대전신용보증재단 및 9개 one-stop협약은행에서 접수 부터 대전신용보증재단 및 KEB 하나은행 등 9개 one-stop 협약은행을 통해 2019 소상공인 경영개선자금 지원 접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one-stop 협약은행 : KEB하나, 국민, 농협, 신한, 기업, 우리, 전북, 부산, 신협

소상공인에게 지원되는 올해 경영개선자금은 전년대비 2배 증가한 총 1,200억 원 규모로 대전시는 경영개선자금 대출에 따른 이차보전 2%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대상은 우리시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소상공인으로 사업자등록증이 있는 업체며 1인당 6000만 원 이내로 2년간 지원한다.

지원방식은 분기별, 선착순이며 대전신용보증재단 및 9개 협약은행에 방문접수하면 된다.

특히 착한가격업소, 장애인, 국가유공자, 다자녀, 다문화 소상공인 등 사회취약계층에게는 특별지원으로 3%의 이차보전을 지원한다

또한 신용이 없거나 담보력이 부족한 소상공인에게는 대전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서를 발급하면 2년치 보증수수료 25%를 지원한다.

대전시 유세종 일자리경제국장은 “경기침체, 최저임금, 설맞이 자금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다”며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화와 사회안전망 확충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